군 발주공사 외지업체 독식
군 발주공사 외지업체 독식
  • 옥천신문 webmaster@okinews.com
  • 승인 1994.01.08 00:00
  • 호수 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3년도에 군에서 발주한 35건의 3천만원 이상 공사 69억3천7백여만원 중 대부분을 외지업체에서 낙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역행한 것으로 밝혀져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대책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군에 따르면 93년도 한 해동안 3천만원 이상 35건의 각종 공사를 발주한 결과 지역업체에 낙찰된 공사는 5건, 3억4천1백80만원으로 나타나 총 공사비 69억3천7백여원의 4.9%에 불과하다는것.

이러한 결과는 현행 입찰규정에 도단위 업체로 제한할 수 있을 뿐 지역업체만을 제한해 참여시킬 방안이 없는데다 전문건설 업체의 난립으로 인해 수주경쟁이 치열해 예정가보다 훨씬 낮은 금액에도 낙찰되는 등 영세한 지역업체들이 경쟁력에서 뒤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군내에 주소를 둔 지역업체들이 35건 중 5건밖에 수주를 못한 것과는 대조적으로 청주지역 업체들에 의한 공사 낙찰은 22건에 이르러 전체의 62.9%에 달했다. 특히 군내 업체들의 공사참여 건수는 5건 14.3%에 이르고 있으나 대부분 소규모 공사에 한정되고 있어 지난해의 경우 동이 평산-석화간 도로공사를 수주했던 (주)충일건설만이 1억5천만원에 낙찰했을 뿐 대부분 공사금액이 3∼4천만원에 불과, 수주건수에 대비한 공사비 비율은 크게 낮은 실정이다.

이에 대해 이모(38·옥천읍 삼양리)씨는 "지역의 업체를 육성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는 차원에서라도 별도의 대책이 강구되어야 한다"며 "현행 입찰방식을 변경해서라도 지역업체가 살아나갈 수 있는 길을 열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