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신문사소개 홈 > 안내데스크 > 신문사소개

옥천신문은 지역에서 또 하나의 ‘작은 권력’이 아닌 ‘조그만 징검다리’가 되고자 합니다. 옥천신문에서는 여러분들이 바로 주인공입니다. 옥천신문은 여러분들의 관심과 애정 속에서 커 갑니다. 이제 옥천신문은 타자화 된 ‘옥천신문’이 아니라 주민들이 언제든 친숙하게 느끼고 살갑게 다가갈 수 있는 ‘우리신문’으로서의 비상을 꿈꿔봅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 마음속에 담아뒀던 이야기를 오래 묵혀 두지 마시고 표현하십시오. 전화를 하셔도 좋고 전자우편을 보내시거나 편지 또는 기사를 직접 쓰셔도 좋습니다. 어떤 통로든지 간에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주민여러분의 이야기를 귀담아 들으면서 옥천의 대안을 함께 고민하는 ‘소중한 친구, 옥천신문’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옥천신문 소개
  •  The introduction of 〈The Okcheon Shinmun〉

1989년 주민이 직접 회사의 주인이 되는 ‘군민주’로 창간한 옥천신문은 옥천군을 주된 배포지역으로 하는 지역 주간 신문사이다.

한국 지역신문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특정 개인이나 단체가 회사의 지분을 일정 부분 이상 소유할 수 없는 형태로 설립됐다. 그 결과 옥천신문은 창간 후 28년이 지난 지금까지 편집의 독립성과 자율성이 가장 모범적으로 실현되는 언론사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역사회 공공성에 기초한 옥천신문의 이 같은 소유 형태는 대기업과 특정 개인이 소유한 거대 신문사가 보도와 관련해 각종 사회적 문제를 야기했던 것과 비교되며 한국사회 대안언론의 한 전형으로 평가받고 있기도 하다.

옥천신문은 지역주민의 평범하고 따뜻한 일상을 소개하는 기사부터 자치단체 행정을 비판·감시하는 기사까지 지역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사안을 20면(대판 기준)의 지면에 보도하고 있다. 국내외 선진사례를 취재해 지역사회에 장기적인 전망을 제시하기도 한다.

옥천신문은 대한민국 정부가 전국 우수 지역신문을 대상으로 경영과 취재보도를 지원하는 법률인 ‘지역신문발전지원법’이 제정된 2005년부터 2017년 현재까지 매해 우수 지역신문으로 선정되고 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