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공공배달앱이 자영업자들의 어깨를 펴게 해줄거에요”
“착한 공공배달앱이 자영업자들의 어깨를 펴게 해줄거에요”
충북도와 공공배달앱 시작한 먹깨비 김주형 대표
배달수수료 1.5%, 자영업자의 수익성 되찾아줄 것
  • 황민호 기자 minho@okinews.com
  • 승인 2020.09.18 10:19
  • 호수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론 기술 개발 하는데 많은 노력이 필요하긴 하지만, 너무 폭리를 취한다는 생각을 했어요.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의 마진율이 보통 30%거든요. 그런데 배달앱, 카드결제 수수료, 배달대행비를 다 더하면 절반이 훌쩍 넘더라구요. 수입이 그야말로 반토막이 넘게 줄어든 겁니다. 그런 의문에서 3년 전에 사업을 시작했어요.”15일 청주에서 만난 먹깨비 김주형 대표는 “충북도가 먹깨비가 추구하는 공공앱 시장의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며 “많은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이미 시장은 배달의 민족을 필두로 요기요·배달통 등 삼분지계로 나뉘어져 있었...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