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형 배달앱 ‘먹깨비’ 9월15일 도입
충북형 배달앱 ‘먹깨비’ 9월15일 도입
코로나19 비대면 외식문화 변화 속 ‘배달은 생존’
영세업자 불리한 배달앱 독과점 시장, 먹깨비 기대
  • 이현경, 윤종훈 인턴기자 lhk@okinews.com
  • 승인 2020.09.18 10:16
  • 호수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마다 소상공인 지원 정책으로 앞 다투어 공공배달앱을 출시하고 있는 가운데 충북도가 충북형 배달앱 먹깨비 시행을 알렸다. 앱 개발에 직접 뛰어들지 않고 이미 기술력을 갖춘 민간앱을 충북도 공식 배달앱으로 선정했다. 인프라를 갖추는데 걸리는 시간을 아껴 ‘빠르게’ 배달앱 시장에 도입·정착 시킨다는 게 민간주도형 배달서비스 정책을 선택한 이유다. 코로나19 확산과 재확산이 거듭되면서 비대면 외식문화가 자리 잡자, ‘배달’은 외식업자의 생존 전략이 됐다. 마이너스 성장률이 예견되는 경기불황에도 배달의 민족·요기요·배달통 등 플랫폼 시...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