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235] 경로당 문 앞 노인 & 집 안에 갇힌 장애인
[코로나19 +235] 경로당 문 앞 노인 & 집 안에 갇힌 장애인
사회적 거리둘수록, 생존에서 멀어져 재난약자
“불안·우울감 높은 취약계층 재난 트라우마 상황에서 더욱 취약하다”
  • 김지혜 기자 wisdom@okinews.com
  • 승인 2020.09.10 21:40
  • 호수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은 불공평하다. 재난은 사회의 가장 취약한 고리를 쥐고 흔든다. 취약한 고리는 재난이라는 운명 앞에 속수무책으로 무너져내린다. 특히 감염병은 태풍이나 쓰나미, 홍수와는 달랐다. 코로나19가 235일째 이어지고 있는 지금 사회 돌봄과 관계성에 취약한 계층들의 삶의 질은 끝없이 하락한다. 하락한 삶의 질 앞에서 우울과 불안은 더 높아지고, 코로나 블루라는 정신건강 적신호도 켜진다. ‘사회적-거리두기’ 젊은 비장애인들은 마스크를 쓰고 외출을 하고, 재택근무를 하고, 시차 출퇴근제를 하고, 친구들과 아무도 없는 곳으로 캠핑가고, 맛있는...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