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사각지대' 고령 경비 노동자 실태 조사도 없었다
'노동자 사각지대' 고령 경비 노동자 실태 조사도 없었다
읍내 아파트 대다수 24시간 격일근무·휴게시간 10시간 전·후
무늬만 휴게시간, 조경관리·분리수거·교통관리 등 가욋일 꾹 참아
노동자·노인 경계에 놓인 경비노동자 처우 열악해질 수 밖에 없어
옥천군 실태조사 통해 경비 노동자 처우 개선 지원 정책 마련해야
  • 김지혜 기자 wisdom@okinews.com
  • 승인 2019.12.26 23:15
  • 호수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저녁 8시30분, 초소 앞 공지된 휴게시간까지는 약 1시간30분가량 남은 상황. 한 경비원이 초소 앞 분리수거장에서 입주민들이 내다버린 상자와 빈병을 정리한다. 마치 안에 아무도 없는 듯 불 꺼진 경비초소에는 경비원 C씨가 앉아있다.경비원 C씨는 \"불을 켜놓으면, 밖이 잘 안보여서 불을 꺼 놓는다\"며 어두운 초소 안에서 TV 불빛만 새어나온다. 초소 안 오른편에는 약 2m도 돼 보이지 않는 나무판자가 뉘어있다. 경비원 C씨는 \"휴게공간이 있는데, (왔다 갔다 하기) 우리가 불편해서 그냥 초소에서 잔다\"고 덧붙였다.군내 대다수...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