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교육4주체가 살린 작은학교 (2)] 주민이 끌고, 지자체가 밀며 되살린 서귀포시 풍천초등학교
[기획- 교육4주체가 살린 작은학교 (2)] 주민이 끌고, 지자체가 밀며 되살린 서귀포시 풍천초등학교
28명 폐교 대상이었던 풍천초등학교, 현재 전체인원 104명 공간대비 ‘과밀학교’
어멍아방농촌유학센터가 시작해 학교와 지자체가 지원한 작은학교 살리기
서귀포시, 2012년부터 빈집정비·공동임대주택 사업 통해 작은학교 주거지원 방점 찍어
  • 김지혜 기자 wisdom@okinews.com
  • 승인 2019.10.25 11:26
  • 호수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자주 : 행복씨앗학교 동이초는 벌써 큰 학구(삼양·장야·죽향)로 부터 올해 2명의 전학생을 받았다. 누군가는 고작 ‘2명’이라고 생각할지도 몰라도, 작은학교에서 2명은 학교의 존폐를 결정지을 수 있는 숫자다. 동이초 김이태 교감은 ‘교육활동을 목적으로 이주를 결정하는 사람’들에게 작은학교는 장점이 많다고 말했다. 이미 안남과 동이, 청산에서도 농산촌유학센터에 대한 필요성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옥천보다 한발 더 빨리 시작한 곳이 있다. 서귀포시 신천리와 신풍리를 학구로 가진 풍천초등학교가 그렇다. 학생수 29명의 폐교대상 학교...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