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고장 카페 130곳 돌파, 반갑지만은 않은 ‘유행’
우리고장 카페 130곳 돌파, 반갑지만은 않은 ‘유행’
  • 김지혜 기자
  • 승인 2019.06.21 14:16
  • 호수 14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입장벽 상대적으로 낮아 자영업중 인기 평가
올해만 지금까지 신규 카페 19곳 개업
우후죽순 카페 생기면서 과열경쟁 우려
# 6개월 전 읍내에 개인카페를 연 A씨는 처음부터 카페창업을 염두에 두지 않았다. 노후 대비를 위해 분양받은 공간이 임대되지 않아 고민인 그는 무엇이라도 해보자는 생각에 커피 만드는 법을 배웠다. 커피를 배우는 게 다른 음식을 만드는 것보다 쉬웠다. 게다가 혼자 할 수 있는 유일한 먹을거리 장사여서 인건비도 줄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 카페 창업은 장밋빛은 아니었다. 고정시설비, 카드계산단말기 유지비, 인터넷 요금, 재료값을 제하면 수중에 쥐는 돈은 월 100만원 안팎이다. A씨는 이게 본인만의 상황은 아니라고 말했다. \"저는 그나...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