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 1천장 있어야 걱정 없는데, 500장으로 '동동'
연탄 1천장 있어야 걱정 없는데, 500장으로 '동동'
300원에서 800원으로 급등한 연탄값 주민 '울상'
5년 전 1천장 살 수 있었는데, 가격상승으로 이제 500장 한계
  • 김지혜 기자 wisdom@okinews.com
  • 승인 2020.01.02 23:17
  • 호수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3일 찾아간 A씨(72)의 집은 냉골이다. A씨는 겨울 난방을 사람 몸통만한 연탄난로에 기대고 있다. 군은 연탄난로는 산업용으로 쓰이는 게 많다 판단해 쿠폰을 지원해주지 않는다. A씨는 연탄보일러를 새롭게 설치할 돈이 아까워 연탄난로로 겨울을 난다. 안전하고 편리한 기름보일러 생각도 얼핏 하지만 그새 관둔다. 드럼통 한 개에 18만원에서 19만원 가까이 하는 것을 최소 여덟 개는 사용해야 겨울을 날 수 있을거다. 위험하고 번거롭지만 그나마 싼 연탄이 낫다. 네 구멍짜리 연탄난로인데 두 곳에만 넣고 아껴 떼면 좀 더 절약이...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