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도로 내몰린 전동 휠체어, 집 나와도 갈 곳 없어
차도로 내몰린 전동 휠체어, 집 나와도 갈 곳 없어
휠체어 장애인 차도로 다니고 식당 못 가
군내 상가 중 휠체어장애인 이용 가능 극소수
코로나19 속 생필품 구매, 장애인은 어려워
  • 임지윤 인턴기자 webmaster@okinews.com
  • 승인 2021.02.19 10:49
  • 호수 157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휠체어 이용 장애인은 인도가 있음에도 여러 이유로 위험천만한 차도로 다녀야 한다. 경사로가 없는 상가가 대부분이라 식당도 가기 힘들다. 이는 구조적 차별이다. 시선을 다르게 하지 않아서 발생한 문제다. 본지 1561호 ‘[장애인 이동권 확대 운동 ‘같이가게’] 한 뼘짜리 계단이 만들어내는 장애인 이동권 차별’에 이어 장애인의 시선에서 사회를 다시 들여다보기 위해 지난달 20일 오후 3시, 장애인자립생활센터 김병석(39) 자조모임 회장을 만났다. 그와 함께 바라본 일상 속 차별을 어떻게 뿌리 뽑을 수 있을까? 법과 제도를 통해 바라본...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