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 년 사용한 마을 통행로 막혀…주민들 “기름차 못 들어와 겨울철 어쩌냐”
수십 년 사용한 마을 통행로 막혀…주민들 “기름차 못 들어와 겨울철 어쩌냐”
옛도로와 새 도로 사이 어정쩡한 위치의 사유지
사실상 골목 안길 들어가는 통행도로 사용
‘도지세’ 대안 나왔지만 근본 해결책 아니란 비판도, 옥천읍 “협의 통해 해결”
  • 박해윤 기자 yuni@okinews.com
  • 승인 2021.10.29 13:11
  • 호수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지주의 권리 행사로 수십 년간 사용한 마을 통행로 부지가 가로막히자 차량이 오가지 못하는 상황에 놓인 주민들이 군에 해결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당장 난방유를 실은 트럭조차 진입이 어려워지면서 다가오는 겨울 주민들의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며 신속한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주민 A씨는 4년 전 죽향리 마을로 이사 올 당시부터 마을 진입로 인근 부지를 매입해 주민들이 공영주차장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그도 그럴것이 기존 도로 앞쪽으로 군이 새 도로(죽향리 45-24)를 내면서 마을 입구 바로 앞쪽...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