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굣길 위에서 펑펑 울던 소녀가 세계랭킹 3위 탁구선수가 되기까지
등굣길 위에서 펑펑 울던 소녀가 세계랭킹 3위 탁구선수가 되기까지
군북 출신 도쿄 패럴림픽 탁구 국가대표 이근우 선수 인터뷰
  • 이훈 기자 pai@okinews.com
  • 승인 2021.10.22 11:17
  • 호수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대회를 밥 먹듯이 석권하고 아시아를 제패하면서 꿈의 무대를 두 번이나 밟았지만, 코트 위의 땀은 식을 줄을 모른다. 인생의 마지막이 될 줄 알았던 이번 도쿄 패럴림픽 단식 8강전에서 2024년 파리행 티켓이 또 한 번 눈에 아른거렸기 때문이다. 도쿄에서의 흥분이 누그러지기도 전에 이미 훈련에 여념이 없던 탁구 국가대표 이근우 선수를 익산 공설운동장 실내훈련장에서 만났다. 군북면 자모리에서 2남 5녀 중 셋째로 태어난 그는 증약초에 입학했다. 하지만 4살 때 찾아온 소아마비로 대전성세재활학교로 전학을 갔다. 군의회 초대 기초의원에...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