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쪽으로 기운 채 반년 넘게 방치된 컨테이너 ‘위태위태’
도로 쪽으로 기운 채 반년 넘게 방치된 컨테이너 ‘위태위태’
지난 해 폭우로 쓸려 내려와 현재까지 방치
쓰러질 경우 사고 발생 위험 커 조치 필요
  • 안형기 기자 ahk@okinews.com
  • 승인 2021.03.26 10:44
  • 호수 158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북면 국원리에서 소정리로 향하는 성왕로 도로 옆 언덕에 컨테이너 한 동이 기울어진 채 방치되어 있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군은 해당 컨테이너가 자연재해로 인한 복구대상에 해당되지 않을뿐더러, 개인소유자가 존재해 강제 조치할 수 없다며 난색을 표하는 상황이다.문제의 컨테이너가 위치하고 있는 곳은 군북면 소정리 375-1이다. 지난해 여름 폭우로 인해 도로 옆 토사가 무너져 내리면서 언덕 위쪽에 자리하고 있던 컨테이너가 떠밀려 내려온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도로로 쓸려 내려온 토사는 제거작업이 이뤄졌지만, 함께...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