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학 오고 싶어도 집 없어 못 오는 작은 학교
전학 오고 싶어도 집 없어 못 오는 작은 학교
군북 와정리 대정분교 전학 희망자 몇 년째 대기 중
자녀 동반 귀촌가족 “도시보다 집구하기 힘든 농촌”
폐교 위기 면 단위 학교 ‘교육이주’는 긴급처방전
괴산군 백봉초 교육이주 주택 12세대 “폐교는 없던 일 됐다”
  • 이현경 기자 / 이해수 시민기자 lhk@okinews.com
  • 승인 2020.10.16 10:59
  • 호수 156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집자주_숫자로 신생아를 나타내는 게 사람을 도구화 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매우 조심스럽다. 숫자보다는 수의 해석을 봐 주시길 바란다. 옥천에서 태어난 아이는 2017년 200명 선이 무너졌다. 5년 전 267명(2015년 기준)의 새 생명이 옥천에 발을 디뎠다면 최근 3년은 30% 이상 줄어든 수치(17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태어나는 아이가 줄자 곧장 학교가 위기를 맞았다. 작은학교 기준이 되는, 다시 말해 ‘교육부 통폐합 권고기준’이 되는 60명 이하 학교가 벌써 옥천에만 10여개소다.통폐합은 논의가 진행될 당시 학부모의 찬...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