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재난은 나의 재난과 다르다…노인과 장애인의 코로나19 삶
너의 재난은 나의 재난과 다르다…노인과 장애인의 코로나19 삶
폐쇄와 격리, 노인·장애인에게는 일상이 무너지는 영향
공적 자원 기반 일자리·대인관계·여가·교육 모두 연계돼 있어
코로나19로 ‘공적자원’ 제일 먼저 문 닫고, 늦게 문 여는 모순
  • 김지혜 기자 wisdom@okinews.com
  • 승인 2020.09.10 21:42
  • 호수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씨(74)는 9일 낮 옥천읍 교동리 한복판을 걷고 있었다. 그는 “너무 답답해서 이러다 죽을 것 같아서 나왔다”고 토해내듯 말했다. 잇몸이 내려앉아 치아를 다 뽑아야 하는데 어제 다녀온 치과에서는 “코로나19 잠잠해지면 하자”고 제안했다. 한번 치료가 시작되면 매일같이 읍내를 다녀야 하는 것에 대한 걱정 때문이었다. A씨는 관광객들이 있으면 12시간씩도 일을 했던 금강유원지에서 7월 잠깐 일을 했다. 12시간 일하면 9만원의 일당을 받는다. 시니어클럽은 탈락하기 일쑤다. 7월에는 보름정도 일을 했는데 8월~9월에는 불러주지도 않는...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