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사직 탈 쓴 노동착취 현장, 유치원 행복나누미
봉사직 탈 쓴 노동착취 현장, 유치원 행복나누미
충청북도교육청, 봉사직 꼼수로 임금 나눠 유치원 행복 더해
유급봉사직, 근로계약서·최저임금·4대보험·퇴직금 안줘도 그만
“업무지시할때는 노동자, 돈 줄때는 봉사직 안면몰수” 비판 거세
  • 김지혜 기자 wisdom@okinews.com
  • 승인 2020.09.03 23:29
  • 호수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교육청 학교구인정보란에 ‘행복나누미’로 검색을 하면 나오는 게시글은 총 37개. 2020년에 올라온 행복나누미 자원봉사자 위촉 공고에는 조회수 200회~600회까지 기록한다. 타고 들어간 게시글에는 아래와 같은 안내 사항이 적혀있다. 자원봉사직임을 유의하라는 안내. 임금 대신 활동비는 1일 2만4천원~3만5천원 정도. 자원봉사라고 하지만 서류전형과 면접전형을 통과해야 행복나누미로 봉사할 수 있다. 이렇게 군내 유치원의 행복나누미로 일을 하는 사람들은 최소 30명 이상이다. 대다수는 5060 여성 노동자로 구성돼있다. 행복나누...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