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려드는 낚시꾼에 두 번 우는 상류주민
몰려드는 낚시꾼에 두 번 우는 상류주민
수산자원 고갈 악영향, 행락객 쓰레기는 눈살
갓길 주차 수십대, 교행 불가한 안터마을 진입로
  • 이현경 lhk@okinews.com
  • 승인 2020.07.24 13:08
  • 호수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답답함을 이기지 못한 행락객들이 금강 물줄기를 따라 몰리고 있는 가운데 무분별한 포획과 불법 쓰레기 투척, 갓길 주차 등으로 지역 주민들이 몸살을 앓고 있다. 갓길 주차 단속과 함께 쓰레기 수거 등 지자체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주말이면 동이면 석탄1리로 들어가는 진입로는 차량 교행이 어려울 정도로 차가 붐빈다. 갓길 주차가 난무해 2차선이 제 역할을 못하는 것이다. 19일 오후 6시 기준 갓길 주차된 차량은 57대로 갓길이 아닌 수변에 주차된 차량까지 합치면 70대 가량 차량이 몰렸다. 모두 낚시를 하러 온...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