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에서]기후변화와 코로나19로 무너지는 공공정책
[편집국에서]기후변화와 코로나19로 무너지는 공공정책
  • 권오성 kos@okinews.com
  • 승인 2020.07.0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어붙은 대청호를 본지 오래다. 불과 2~3년 전만 해도 겨울이면 꽁꽁 언 대청호위를 주민들이 걸어 다녔고 동이면 석탄리는 겨울문화축제로 인기를 끌었다. 축제기간 주말이 되면 빙어를 잡거나 얼음썰매를 타는 사람들로 대청호가 그득 차기도 했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겨울이 되어도 대청호는 얼지 않기 시작했다. 지난겨울도 대청호는 얼지 않았다.대신 여름철 폭염은 주민들의 건강은 물론 생명에 위협을 줄 정도가 됐다. 아직 6월이지만 폭우가 쏟아지는가 하면, 낮 기온이 30도를 훌쩍 넘어 폭염주의보가 발효되기도 했다. 이제 본격적인 여름철이...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