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없이 부족한 공적마스크 물량에 주민들 여전히 발 동동
턱없이 부족한 공적마스크 물량에 주민들 여전히 발 동동
농협·우체국·약국 판매 시작했지만, 군민 15%만 살 수 있어
주민간 다툼·직원에 욕설, 선착순 줄서기 폐단 곳곳서
코로나 감염 위험 높이지 말고, 이장 통해 일괄 공급 제안도
  • 박해윤 기자 yuni@okinews.com
  • 승인 2020.03.06 00:00
  • 호수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에 따른 공적마스크 판매가 시작됐지만 빗발치는 수요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공급량으로 주민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까지 마스크는 선착순 줄서기를 통해 구입 가능한데, 이같은 방식으로 곳곳서 부작용이 속출하며 군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온다.5일 기준 농협과 우체국, 약국 등에 배정된 공적 마스크 물량은 7천645매. 해당 물량은 옥천군민(5만1천명 기준)의 약 15%에 해당되는 수치다. 수요에 비해 공급량이 턱없이 부족하다 보니 아침 일찍 줄을 서도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고 돌아가는 주민들이 계속해서...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