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 1주일 남겨둔 학교 '추가 연장해야'
개학 1주일 남겨둔 학교 '추가 연장해야'
소독·방역물품 구비, 위험지역 방문 학생·교직원 전수조사 '능동감시·등교중지',
학부모, "1주일 연기는 부족,서둘러 추가 연기 결정해야"
도교육청, "추이 지켜보며 연장여부 결정"
  • 한인정 기자 han@okinews.com
  • 승인 2020.02.28 11:58
  • 호수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학교들이 다음달 9일 개학식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지역에서는 개학 연기 연장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을 뿐 아니라 학교가 구비하고 있는 개인위생물품도 부족하기 때문이다. 현재 비축 물량으로는 개학 후 1주일을 버틸 수 없는 상황이다.교육부는 24일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개학을 일주일 미룬다고 발표했다. 학원 및 개인과외도 자발적인 휴원에 동참하고 나섰다. 27일 기준 우리지역 △학원 35개소 중 34개 △교습소 10개소 중 10개 △태권도장 6개소 △과외 70명 중 28명이 다음달 1일까...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