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향토사연구회, '연구회 명칭 존속·연구소와 통합 운영' 놓고 내부 갈등
옥천향토사연구회, '연구회 명칭 존속·연구소와 통합 운영' 놓고 내부 갈등
정총서 찬반투표 진행 후 '통합운영' 의결됐지만
의결정족수 미충족 문제 거론돼 논란
민종규 회장 '임시총회 열고 재논의' 뜻 밝혀
  • 박해윤 기자 yuni@okinews.com
  • 승인 2020.01.10 11:44
  • 호수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향토사연구회(회장 민종규)가 옥천문화원 부설 옥천향토문화연구소 운영을 앞둔 가운데 연구회 명칭이 사라지는 것을 두고 내부 갈등에 직면했다. 향토사연구회의 이름을 유지한 상태로 새 연구소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과 연구회와 연구소로 통합해 운영해야 한다는 입장이 충돌한 것. 결국 해당 안건을 놓고 찬반 투표 진행 후 통합 운영안이 의결됐지만, 의결정족수 미충족 문제가 거론돼 논란이 일었다. 향토사연구회는 절차적 문제를 인정하고 임시총회를 개최해 이를 재논의한다고 밝히며 갈등 봉합에 나섰다.7일 오후 5시 옥천문화원 문화 교실에서 &#...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