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캠프'로 이름만 바뀐 미혼남녀 만남행사
'청춘캠프'로 이름만 바뀐 미혼남녀 만남행사
군 “직장청년 네트워크와 소통이 목적”
‘만 27세~39세’ 직장인 미혼남녀로 제한
여전히 '만남' 행사 성격 지울 수 없어
  • 이현경 기자 lhk@okinews.com
  • 승인 2019.10.10 21:16
  • 호수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혼남녀 만남행사가 '청춘캠프'로 이름을 바꿔 진행된다. 군은 인구정책 일환으로 추진하고자 했던 미혼남녀 만남행사를, 지역 내 직장을 둔 청년들의 친목에 방점을 둔 청년정책으로 전환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청춘캠프 참가 대상을 ‘만27세~39세 미혼남녀’로 제한해 여전히 만남행사 성격을 지울 수 없다는 비판이 나온다.당초 ‘인구 늘리기’라는 사업 취지 속 ‘미혼남녀 만남행사’가 군 예산으로 진행되는 것이 알려지면서 시대착오적인 예산낭비라는 비판 여론이 일었다. 군은 이를 일부 수용해 사업목적과 내용을 대폭 변경했다....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