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 어린이집 공표 불가'에 속타는 학부모
'비리 어린이집 공표 불가'에 속타는 학부모
최근 군내 어린이집 두 곳 부정수급 혐의로 고발
급·간식비 1천745원 기준 보다 적게 지출한 어린이집도 다섯 곳
  • 김지혜 기자 wisdom@okinews.com
  • 승인 2019.03.29 00:16
  • 호수 148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천군이 '개인 사업장 보호'를 이유로 '어린이집 지적사항 비공개 방침'을 고수하는 가운데 지난 3년간 옥천군의 어린이집 지도점검에서 각종 비리사항이 적발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행정의 소극적인 법 해석이 학부모 알권리를 침해하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진다.옥천신문이 정보공개 청구로 확보한 지난 3년간의 어린이집 지도점검 보고서에도 군은 '사업을 하는 개인 경쟁을 손상하는 정보'를 공표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어린이집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다.옥천군이 어린이집 지도점검을 비밀에 부쳐두는 동안 어린이집...

 

풀뿌리 독립언론 옥천신문 거름 주기

‘지역의 공공성을 지키는’ 풀뿌리 언론 옥천신문은 1989년 9월30일 주민들의 힘을 모아 군민주 신문으로 탄생했습니다.주민 및 독자여러분의 구독료가 지금까지 양질의 거름이 되어왔습니다. 매주 건강한 신문을 받아보며 한달에 밥한끼, 차한잔 하는 비용이라 생각하시고 옥천신문에 연대구독해주신다면 고마운 마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옥천신문 기사는 정기독자만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는 로그인을 해주시면 온전한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정기독자가 아닌 분은 이번 기회에 옥천신문을 구독해주신다면 정말 지역의 건강한 풀뿌리 독립언론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많은 구독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