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배 전 옥천신문 총무국장 별세
김석배 전 옥천신문 총무국장 별세
  • 황민호 기자
  • 승인 2018.03.11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배 전 옥천신문 총무국장이 향년 73세로 10일 밤에 별세했다. 

김석배 전 총무국장은 1946년 군북면 증약리에서 태어나 1974년부터 공무원으로 봉직하다 2000년 퇴임, 2001년부터 2015년까지 옥천신문사에서 총무국장으로 14년 남짓 근무했다. 

공직에서는 1974년 군북면에 초임발령돼 1996년부터 1999년까지 옥천읍 청소담당으로 근무했으며 1999년 4월부터 군북면 민원봉사담당으로 옮긴 후, 2000년 6월29일 명예퇴직했다.

옥천신문 총무국장 재직 기간인 14년 동안 김석배 국장은 정론직필의 정신을 바탕에 둔 광고영업과 구독영업으로 옥천신문의 내부 살림살이를 안정적으로 이끌어 안팎으로 신망이 두터웠다. 

퇴직 후 지역사회 봉사활동과 가족들과 여행을 하겠다는 꿈도 잠시, 지병이 악화되면서 투병생활을 하다가 3월10일 옥천성모병원에서 별세했다. 빈소는 옥천농협장례식장 101호, 조문은 3월11일 오후 1시부터 받는다. 발인은 3월13일 할 예정이다. 부인 김재숙(010-9935-464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