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립대를 도약대 삼아 꿈을 향해 나아가길
충북도립대를 도약대 삼아 꿈을 향해 나아가길
  • 제공: 충북도립대
  • 승인 2018.03.02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립대학 2018학년도 입학식 개최, 사회복지과 등 11개과 446명 입학
충북도립대학 2018학년도 입학식이 2일 관성회관에서 열렸다. 공병영 총장이 인삿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제공: 도립대>

충북도립대학(총장 공병영) 2018학년도 입학식이 2일 관성회관에서 이시종 충북지사, 황규철 충북도의원, 김영만 옥천구수를 비롯한 내·외빈과 신입생, 학부모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충북도립대학은 기계자동차과, 바이오생명의약과, 사회복지과를 비롯한 11개과에 신입생 446명이 입학, 97%의 등록률을 기록했다. 특히 올해를 기점으로 대학 입학정원이 고교 졸업자수를 역전하는 학령인구 감소와 입학자원 급감 속에서 전년(93%) 대비 높은 등록률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충북도립교향악단의 축하공연으로 막을 올린 이날 입학식에서는 입학허가 선언문 낭독, 신입생 선서, 성적우수자 시상 등이 진행됐다. 전체수석을 차지한 바이오생명의약과 김아경(18세‧여‧오송고)씨를 비롯한 전체차석 및 학과수석 입학생 11명에게는 장학증서가 수여됐다.

이시종 지사는 치사에서 “새로운 출발선에 선 신입생 여러분의 입학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이제 충북도립대학을 도약대 삼아 꿈을 향해, 미래를 향해 나아가길 바란다.”며 신입생들에게 당부했다.

공병영 총장은 식사에서 “꿈은 도전하는 자에게 찾아오며, 노력하는 자에게 결실을 맺어준다.”면서 “각자의 꿈과 희망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최적의 교육환경을 제공하는 충북드림(Dream)대학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입학식에서는 이사장인 이시종 충북지사와 총학생회(회장박상민)가 충북도립대학발전재단에 발전기금을 기탁하는 뜻 깊은 순서도 마련됐다. 박상민 총학생회장(기계자동차과·2년) “최근 교수님들께서 자발적으로 교육‧연구‧학생지도비를 반납해 6천만원을 기탁했다는 소식을 듣고, 총학생회도 동참하고자 모금을 진행했다.”면서 “작은 금액이지만 대학이 발전하는데 소중히 쓰였으면 한다.”고 밝혔다. 충북도립대는 지난 2월 20일 ‘명품인재양성 이어달리기’ 출범식을 갖고 발전기금을 모금하고 있으며, 이번 이시종 지사와 총학생회의 기탁으로 불과 일주일 만에 1억원을 모금하는 성과를 거뒀다.

한편, 입학식 이후 진행된 오리엔테이션에서는 신입생들의 대학 생활 적응을 돕기 위한 대학생활 및 학사 안내, 오풍연 충북도립대학 명예 홍보대사(전서울신문 국장) 특강, 성폭력‧가정폭력 예방교육, 환영행사 등이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