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광장
화성연쇄살인 사건 이춘재는 아니다.
 명개남
 2019-09-29 10:33:02  |   조회: 1849
1980년대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진범들


1980년 대 민주화의 물결이 거세지자 국민여론을 분산시킬 목적으로 1975년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17명을 살해한 김대두 연쇄살인사건을 모방하여 화성 연쇄살인사건을 안기부 기획조정실에서 기획하였다. 1986년 4월 기획조정실 1계장인 김진표(본적:경기도 화성군 정남면 관항1리, 2019년 5월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가 신임사무관 정태옥(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행정고시합격자로 내무부에서 안기부에 파견된 사무관이었다.)에게 기안서를 주었다.

작전요원: 김무성 안기부 제1국 작전1주임, 정윤회(광주 5.18 당시 702 특전공수연대 1대대 정영철 중사)제2국 작전선임요원, 이병기 제2국 작전선임요원, 추선희(1984년 7월~2007년까지 활동, 안기부에서 추선우로 통한다. 전 어버이연합 사무처장)제1국 작전2과 요원, 추명호(1986년 4월~2017년 4월까지 활동)제2국 작전1과 요원, 정옥임( 1984년~2007년까지 활동, 전여옥과 같은 조였다.)제1국 작전요원, 주옥선(안기부 1986년 2월~2007년 6월까지 활동, 전 엄마부대 회장)제2국 작전요원

1987년 5월 1일 오후 5시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2019년 5월 안녕동)삼거리에서 안기부 여성요원 정옥임과 주옥선이 영화배우 카메라 테스트한다는 구실로 아버지, 어머니와 함께 읍내에 왔던 여중생 유00을 유인하여 자동차에 납치하였다.
태안읍사무소 옆에 정차된 검정승용차 안에는 운전석에 김무성 뒤 좌석에 내무부에서 안기부 기획조정실에 파견되어 활동하는 정우택(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기조실 4계장이 있었다.
이들이 여중생을 납치하여 차로 이동하던 중 여중생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읍내에서 딸을 찾고 있었다.
차안에서 놀란 여중생이 생오줌을 쌌다.
오줌 냄새에 역겨움을 느꼈던 정우택이 차창 밖으로 얼굴을 내밀었다.
길거리를 지나던 여중생의 아버지, 어머니가 운전사 김무성과 차안의 딸과 정우택을 목격하였다.
여중생의 어머니가 정우택의 얼굴을 기억하고 있다. 여중생은 얼마 지나지 않아 차량 안에서 독침에 숨이 끊어졌다.
이 차량은 1987년 5월 1일 7시에 안기부에 도착하였다.
여중생 유00의 시신은 1987년 5월 1일 밤 11시에 남산 안기부 지하 1층 식당에서 열린 안기부 연석회의의 희생 재물이 되었다.
박정희는 신장이식수술로 신장에 대하여 고민을 하고 있었다.
장세동 안기부 부장이 어린 사람고기가 신장에 좋다는 민간요법을 박정희에게 말했다.
그 후로 박정희는 어린 여중생이나 대구 개구리소년들 같은 어린 사람의 고기를 먹기 시작했다.
연석회의 후 여중생의 남은 시신은 화장되어 한강에 뿌려졌다.
이 여중생 사건은 실종사건으로 처리되어 화성연쇄살인사건에 포함되지 않았다.
1987년 5월 3일 오후 5시 뉴스에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여중생 유00의 실종을 방송하였다. 기억이나는 분들이 있을 것이다.
뉴스에 1번 방송된 후 보도되지 않았다. 5월 4일 안기부의 특별지시였다.
이 여중생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제6차 사건으로 알려진 1987년 5월 5일(사망추정시간 5월 2일 오후 11시)진안리 야산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박은수(여, 30세)사건을 이병기와 추선희가 저질렀다.

1987년 5월 3일 여중생의 아버지 유00는 경기 화성군 태안읍 파출소에 검은 승용차 안에 있던 딸과 승용차 운전사를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1987년 5월 3일 동아일보 기자였던 정진석(1980년 광주5.18 당시 702특공연대 1대대 정진석 일병으로 시민 4명을 대검으로 학살한 인물, 안기부에서 동아일보에 파견한 기자, 2019년 7월 공주.부여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태안 파출소와 여중생의 아버지를 취재하였으나 납치사건과 아버지의 사건 현장진술을 기사화하지 않았다.
정진석은 납치여중생의 아버지와 파출소에서 취재한 정보를 안기부에 보고하였다.
차량운전사 김무성이 자신을 목격한 여중생의 아버지를 독침으로 암살하고 집에서 목메어 자살한 것으로 위장하였다.

제3차, 제4차, 제 5차 사건은 김무성과 정윤회가 승용차를 타고 이동하며 범죄를 저질렀다.

1986년 12월 14일 밤 10시 40분 제4차 사건인 이00(여, 23세)가 사망한 화성군 정남면 관항리 농로에서 마을 이장이 수상한 검은색 승용차의 차량번호 서울 가452X를 제보하여 수사한 결과 남산 안기부의 차량으로 밝혀졌으나 무마되었다. 동아일보 등 언론사가 발표하지 않았다.
2019년 5월 현재 마을 이장이 생존해 있다.
범행 당일 야간에 마을 어귀에 정차된 승용차가 라이트를 깜박하며 신호를 주고받는 것을 목격한 마을 주민들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김무성과 정윤회는 여성의 시신들 입술에 빨간 루즈를 발랐다. 복어독침으로 인한 시퍼런 입술을 위장하기 위해서였다.
1987년 1월 10일 오후 9시 제5차 사건인 화성군 태안읍 황계리 논바닥에서 발견된 홍00양(여, 18세)의 시신을 김무성과 정윤회는 여성용 롱스타킹으로 시신의 팔과 다리를 묶었다. 끈으로 매듭짓는 기술(적군 포로를 줄로 포승하는 기술)이 특수하여 군에서 특수교육을 받은 자의 소행으로 추정하였다.
이로 인하여 북한 공작원이 침투하여 연쇄살인을 저질렀다고 한 때 소동이 일어났다. 방송에서도 언급됐다.
시신의 스타킹 매듭은 702특전공수연대에서 배운 기술을 쓴 정윤회의 짓이었다.
김무성과 정윤회는 피해 여성들을 강간하고 살해하였다.
화성연쇄살인사건 특별수사본부는 1990년 2월 제5차 사건인 화성군 태안읍 황계리 논바닥에서 사망한 홍00양(여, 18세)의 시신에서 나온 정액을 미국에 유전자 감식을 의뢰하였다.
홍00양에서 나온 정액의 주인공은 김무성이다. 지금이라도 김무성의 유전자와 대조를 하면 일치할 것이다.


제4차 사건에서 수상한 승용차를 목격하였다는 제보 등이 나오자 안기부는 수사의 혼선을 주기위해 제7차 사건으로 알려진 1987년 9월 7일 화성군 팔탄면 가재리 농수로 사건을 저질렀다.
남산 안기부 추명호(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추미애의 친4촌으로 추미애의 친부 추상길 남산 안기부 제1국 2과장의 추천으로 안기부에 특채된 인물))작전1과 요원이 단독 범행한 사건이다.
추명호는 1987년 9월 7일 밤 8시 30분 팔탄면 가재리 농로에서 수원역에서 출발한 시내버스에서 내려 귀가 중인 안00(여, 52세)를 살해한 후 8시 50분 경 조암에서 출발하여 수원역을 종점으로 하는 시내버스를 가재리 부근에서 탑승하였다.
추명호는 버스에 승차한 후 운전기사와 실랑이를 벌였다. 시내버스 요금이 200원인데 버스요금 300원을 내라는 것이 문제였다. 이 일로 버스기사와 안내양이 추명호의 인상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2019년 5월 현재도 조암에서 수원역 종점까지 이 버스가 운행 중이다.
추명호는 수원역 종점에서 하차 후 길 건너편 수원역으로 이동하였다.
SBS 창사특집 화성연쇄살인사건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방영한 화성군 팔탄면 가재리 시내버스 부분은 많은 거짓이 있었다. 2010년 국정원 제2국 실장이었던 추명호의 외압이 있었다.
당시 추명호와 실랑이를 벌였던 버스기사와 안내양이 추명호의 현재 인상과 당시의 사진을 보면 알아 볼 것이다.

이춘재

화성군 팔탄면 가재리 사건의 범인 몽타쥬와 이춘재의 면상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이춘재가 수사선상에 올라 1987년 10월 경찰서 수사과에서 심문과 취재를 당했다. 그러나 이춘재의 알리바이가 명확해서 혐의가 없음으로 판명되었다.
이춘재의 친부는 전남 영암 출신으로 강도상해로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었다. 이춘재는 전과자 가족인 셈이다. 경찰서에 곱게 보일리가 없었을 것이다.

이춘재는 1994년 1월 처재 성폭행 살해혐의로 체포되었다. KBS. MBC 방송사와 조선일보. 동아일보. 중앙일보 등 신문사가 떠들썩하게 보도하였다.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기억할 것이다.
문제는 수사본부에서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출신인 이춘재를 화성연쇄살인사건과 연관지어 수사하겠다고 발표하였다. 언론도 동조하여 방송하였다.
수사본부는 3개월 여간 DNA수사기법 등 과학수사 기법을 총동원하여 이춘재의 혐의 점을 수사하였다. 그러나 혐의 점을 찾지 못했다.
방송사 등 언론은 아무 말이 없었다.

25년이 지난 2019년 9월 MBC 실화탐사대와 김복준 경위, 하승균 총경 등과 조선TV 이수정 경기대 대학원 심리학과 교수, 범죄 프로파일러,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이춘재가 마치 진범인양 광기어린 태도로 방송하였다. 타 방송사와 신문도 2주간에 걸쳐 미친 듯이 방송하였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춘재의 DNA와 사건 어디에 연관되었는지 똑똑히 발표하여야 할 것이다. 거짓 정보로 국민을 현혹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이춘재의 혐의를 찾지 못 할 것이다.

경찰, 방송, 언론의 의도가 무엇인지 의심스러운 대목이다.

경기남부청에 대한 국가배상청구와 각 방송사 및 신문사에 대한 이춘재 명예훼손에 대한 손해배상청구가 진행될 것입니다.
이점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여담으로 유영철과 같은 사회에 대한 원망과 증오 범죄는 범행 대상과 지역이 특정되지 않고 광범위하다.
이춘재의 집인 태안읍 진안리에서 반경 4킬로미터 이내에서 연쇄범행이 자행되었다. 유럽이나 외국에서도 자신의 집과 가까운 지역 내에 거주하는 이웃을 대상으로 연쇄살인을 하는 선례가 없다. 왜냐하면 범행이 쉽게 들통 날 뿐 아니라 인간에게는 그런 대담성이 드물다.


추명호가 하차한 수원역은 인근 군포, 안양, 성남, 오산, 평택을 오가는 시내버스를 환승할 수 있는 정류장이었다.
버스기사의 진술로 특별수사본부는 안양, 성남, 평택 등의 전과자와 불량배 3만 여명을 추명호의 몽타주와 대질하는 전범위 수사를 펼쳤다. 수사 인력만 5000여명이 투여됐다. 많은 무고한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심지어 평택기계공고 학생들까지 몽타주와 대질하는 해프닝을 벌였다.
추명호는 수원역에서 1987년 9월 7일 10시 20분에 출발하는 목포발 서울행 무궁화호 열차를 타고 용산역에서 내려 안기부 분실 서빙고 숙소에 들어갔다.


여성 작전요원 정옥임과 주옥선, 전여옥은 낮에 태안읍사무소와 정남면 면사무소, 봉담면 면사무소 공터에 검정승용차를 정차하고 의심이 적은 여성임을 이용하여 범행에 관한 목격자와 소문 등 정보를 수집하였다.
김무성과 정윤회 등 범인들은 서울 남산 안기부에서 승용차로 출발하여 경부고속도로를 타고 동수원으로 나와 수원역과 가까운 화성 태안읍과 정남면을 오갔다.

윗글에 적시되어 있는 사실들은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기록에 적시되어 있는 사실과 대부분 일치함을 알려드립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당시 수사기록을 검찰청에 정보공개 청구하여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여론
남산 안기부는 왜 하필이면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정남면과 봉담면, 팔탄면 일대에서 범행을 자행했을까? 온 국민이 의아해 할 것이다.
1978년부터 중앙정보부에 입회한 손학규(8세 때부터 화성군 봉담면에서 거주하였다. 친부의 고향은 전북 이리이다. 2019년 5월 바른미래당 대표)와 1976년부터 내무부에서 중앙정보부에 파견 활동한 김진표(화성군 정남면 토박이다. 김진표의 친족들이 현재 정남면 관항리 일대에 거주하고 있다. 1978년부터 관항리 옆 보통리 저수지에서 중앙정보부 간부들과 보안사 허문도 등 보안사 고위간부들이 자주 회식을 가졌다. 2019년 5월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고향이 경기도 화성군 봉담면과 정남면이다.
중앙정보부와 안기부는 간부들의 출신 고향에서 범죄를 저지르게 하여 족쇄를 채우는 악랄한 수법을 자행해 왔다.
2019-09-29 10:33:02
222.xxx.xxx.6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허허 2019-09-30 03:09:38 221.xxx.xxx.225
크게 한번 웃고 갑니다.
이상한 유튜브 같은 거 많이 보지 마세요.

ㅇㅇ 2019-09-29 22:21:05 223.xxx.xxx.190
이런글은 책임을갖고 쓰시는거죠? 제가 신고해볼게요

ㅇ휴 2019-09-29 12:24:40 211.xxx.xxx.166
민주화 운동가 나으리 지금 대한민국이 독재에여?
솔직히 살기 좋잖아요 다시 막 데모하던 그때가 그리워여?
자한당이 여당이되면 독재가 시작되려나?ㅎㅎ
왜 민주당은 지들이 독재라곤 생각 몬할까요

그리고 저는 조국비리 덮으려고 이슈화 시킨거같은데!

여론광장
#번호 제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공지 옥천신문 게시판 운영원칙 (8)HOT 옥천신문 - 2006-11-18 537531
16557 옥천 복지단체들, 옥천군 복지타운 설치 호소(중부매일?) (4) 사랑하는 옥천인 - 2019-11-19 302
16556 향수호수길 ucc 박범수 파일첨부 2019-11-19 215
16555 뱅갈고양이 숮컷키우시는분~~~~ 전효진 - 2019-11-18 166
16554 2020 옥천9경 Calenda/옥천9경 홍보에 주민이 앞장서야 박범수 파일첨부 2019-11-17 224
16553 홈페이지 화면이 별로라고 생각합니다 (1) 구독자 - 2019-11-14 436
16552 가온타워 매입 논란을 보면서 (5) 허허 - 2019-11-14 985
16551 전범기업의 제품을 공공기관이 나서서 구매하려고 합니다.HOT no japan - 2019-11-13 1812
16550 RE 정확한 정보 민주시민 - 2019-11-13 427
16549 여론광장 성격에 맞지 않아 네티즌장터로 옮깁니다 광장물류(주) - 2019-11-13 167
16548 “장계관광지 테마과학관 건물과 정원 등 3만3천㎡ 계획” 기사를 읽고 윤병규 파일첨부 2019-11-09 519
16547 3자리 번호판을 부착한 일본차는 매국노? (2) NO일본 - 2019-11-07 684
16546 RE 사회단체도 참여하고 있는것 같아요 no일본 - 2019-11-07 354
16545 RE 뜨겁고 활발한 민간운동 NO일본맥주 - 2019-11-07 279
16544 RE 대한민국을 망하게 하려는 야비한 일본의 속셈 나쁜일본 - 2019-11-07 331
16543 RE 우리고장은 어떤지 알고 싶어요 nono아베 - 2019-11-07 323
16542 RE 문닫는 일본차 no아베 - 2019-11-07 343
16541 전동가위 의혹에 불법선거로?! 구린내난다 - 2019-11-06 329
16540 옥천농협 포도감사 옥천농협조합원 - 2019-11-04 540
16539 감사선거포도사건 옥천농협조합원 - 2019-11-02 634
16538 마암리 어린이공원 미끄럼틀좀 고쳐주세요 (1) 옥천주민 - 2019-11-02 5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