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광장
옥천의자랑 한성정 배구선수
 택시기사
 2017-09-26 14:36:55  |   조회: 2968
첨부파일 : -
자기가 효도하겠다고 프로도 일찍 간다고 했어요. 아버지가 미안하죠”

홍익대 3학년 레프트 한성정은 25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V-리그 남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42명의 참가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전체 1순위로 우리카드에 지명됐다.

한성정은 사실 모든 팀이 탐을 냈던 레프트다. 197cm의 장신에 리시브가 되는 ‘수비형 레프트’다. 대학 1학년 때부터 고른 기록을 내며 이번 신인 드래프트의 ‘최대어’ 중 한 명으로 꼽혔다.

결국 그는 42명이 참가자 가운데 가장 먼저 이름이 불리는 영광을 안았다. 한성정은 ‘지금까지 힘들었던 것을 베풀어줄 은인이 나타난다’는 오늘의 운세가 들어맞은 모양새가 됐고, 김상우 우리카드 감독은 큰 배를 타고 나가 엄청 많은 물고기를 잡은 지난 밤의 기분 좋은 꿈처럼 ‘대어’를 잡았다.

하지만 전체 1순위로 프로의 세계에 입문하는 한성정보다, V-리그 남자부 사상 처음으로 가장 적은 확률을 가진 팀이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행사하게 된 우리카드 코칭스태프보다 기뻐한 이는 따로 있다. 바로 행사장 한쪽에서 조용히 지켜보던 한성정의 아버지 한은범(50) 씨다.


2017~2018 V-리그 남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은 우리카드의 김상우 감독은 고민 없이 가장 먼저 한성정의 이름표를 들었다.(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한 씨는 지체장애 3급이다. 3살 때 척추를 다쳐 남들처럼 성장하지 못했지만 장애가 없는 다리만큼은 남들보다 건강했다. 다행히도 장남인 한성정은 어려서 다치지 않아 고맙게도 197cm까지 자랐다.

전체 1순위로 V-리그에 입성한 한성정이지만 초등학교 4학년 때 처음 운동을 할 때는 배구가 아닌 축구를 선택했다. 한은범 씨는 “또래보다 머리가 하나는 더 컸기 때문에 인근 초등학교 배구팀의 스카우트 제의를 받았다”고 회상했다.

당시 한성정은 충북 옥천 죽향초등학교를 다니다 삼양초등학교로 전학을 갔고, 옥천중학교와 옥천고등학교를 거쳐 홍익대학교에 진학했다. 중학교 3학년부터는 연령별 대표팀에 빠짐없이 소집되며 한국 배구를 이끌어 갈 차세대 주역으로 착실하게 성장했다.

기초생활수급자인 한은범씨는 “처음 아들이 운동을 하겠다고 했을 때 넉넉하지 않은 가정 형편 탓에 반대했다”고 멋쩍은 듯 웃었다. 하지만 그는 “대학도 졸업 안 하고 프로에 간다고 해서 솔직히 어제는 잠도 못 잤다. 프로에 가지 못하는 선수들의 부모에겐 미안하지만 그래도 이런 기분에 자식 운동을 시키는 것 같다”고 활짝 웃었다.


공격도 되고 수비도 되는 레프트 한성정은 우리카드뿐 아니라 V-리그 남자부 7개 팀이 모두 탐낸 '미래의 에이스'다.(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한 씨는 “(장애가 있어) 변변한 직업 한 번 가져보지 못했다”고 했다. 한성정은 아버지 한 씨가 빚을 내가며 운동을 시킨 장남이자 집안의 가장이었다. 한성정이 졸업도 하기 전에 프로의 문을 두드린 이유도 이 때문이다.

한은범 씨는 “성정이가 아버지가 기초생활수급자인데 고등학생인 동생도 있고 하니 일찍 프로에 가서 효도를 하겠다고 했다. 어려서부터 속을 안 썩인 아들인데 그런 심성이 너무 고맙다”고 더 특별한 고마움을 전했다.

중학교 때부터 지난 9년간 빠짐없이 ‘착한 아들’ 한성정의 경기를 지켜봤다는 한은범 씨는 “이제는 우리카드의 경기를 보기 위해 전국을 다니겠다”면서 “성정이가 프로에 가서도 자만하지 말고 열심히 노력하는 선수가 되길 바란다”는 소박한 바람을 털어놓았다.
2017-09-26 14:36:55
110.xxx.xxx.14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배구사랑 2017-09-27 14:11:57 121.xxx.xxx.125
김세진 이후에
줄줄이 프로에 가는구나
장하다

옥천갑청 2017-09-27 09:08:06 59.xxx.xxx.181
아! 고민입니다.
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팬인데
옥천이 낳은 아들 한성정 선수가 우리카드로 간다하니
두 팀이 시합을 하면 어딜 응원해야 될지. ..
어째든, 간만에 우리 고장에 경사났네요.
국가대표로 쑥쑥 성장해주길.

배구 2017-09-26 17:14:45 175.xxx.xxx.145
전체 1순위로 우리카드에 입단한 한성정 선수에게 진심으로 축하의 말을 전합니다.
이에 안주하지 않고 가일층 분발하여 옥천 배구를 알림은 물론 우리나라 배구를
이끌어 갈수 있도록 노력하시기 바랍니다.

택시기사 2017-09-26 15:25:40 110.xxx.xxx.144
위 내용은 인터넷(노컷뉴스)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여론광장
#번호 제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공지 옥천신문 게시판 운영원칙 (7)HOT 옥천신문 - 2006-11-18 524690
15559 옥천신문, 옥천군청은 아래 공무원제보에 대해 조사하시길... (8)HOT 옥천사람 - 2018-07-06 3898
15558 너무나 황당해서, 귀신이 곡할 노릇? (3)HOT 정 용규 - 2018-07-05 1820
15557 전세집에 사는 가왕 조용필이 기부왕이라는 것을 아시나요? 박범수 - 2018-07-04 741
15556 제보합니다 .. . 글을 읽고 . . .를 왜 누가 왜 ?삭제 했나요? (3)HOT jjjang01 - 2018-07-04 1979
15555 답은 현장에 있습니다. (1)HOT 로컬기업 대표 - 2018-07-04 1194
15554 시골사람 시골일기 (1) 시골사람 - 2018-07-04 946
15553 본인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1)HOT 익명 - 2018-07-03 1615
15552 RE 옥천이HOT 옥천사랑 - 2018-07-03 2053
15551 이런일이 ...... (2)HOT 이런쭈쭛 - 2018-07-01 2830
15550 제보합니다 공무원들의 실상 (31)HOT 옥천공무원및의원들 - 2018-06-30 8662
15549 RE 누군지 이름좀 올려보세요. (1)HOT ㅋㅋ - 2018-07-05 1511
15548 열정페이2 (7)HOT 카페알바생 - 2018-06-30 1293
15547 RE 알바자주구하는 이유가 자주 - 2018-07-03 523
15546 그놈의 열정페이 (+++후기) (14)HOT 카페알바생1 - 2018-06-27 2041
15545 RE 안따까움 (3)HOT 약자 - 2018-06-29 1007
15544 밑 공무원 주제에 댓글단 꼴깝님께 (1)HOT 공무원을 미워하느사람 - 2018-06-26 1960
15543 15955호 공무원이란 제목하의 아니님에게! (1)HOT 정용규 - 2018-06-26 1829
15542 박 범수님 고맙습니다 (2)HOT 정용규 - 2018-06-25 1105
15541 옥천고 급식 근본적인 변화와 획기적인 발상의 전환을 요구합니다 (5)HOT 학부모 파일첨부 2018-06-25 1213
15540 RE 옥천고 관계자분 답변 좀 부탁해요-아니면 옥천신문에서 취재좀 부탁하구요 (1) 학부형 - 2018-06-28 6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