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싱턴에서 다시 들렸습니다.
 John Kim
 2000-11-11 20:58:49  |   조회: 4683
첨부파일 : -
조기자님과 이주영님, 메일 고맙습니다.

잦은 유럽 여행으로 들리지 못했습니다. 물론 한국을 방문한다는 계획도 한동안 주춤하게 되었구요. 대단한 일이였다기 보다, 장기적으로 사업에 상당한 영향을 줄 계약이라서 직접 뛰어다니고요. 독일과 파리, 제네바로 몇번씩 요즈음 정신이 없습니다.

요즈음, 한국은 무척 춥다지요?

옛날, 어릴때가 생각 나는군요. 국민학교 5 학년때(?) 엄동 설한이던 그때가 아마 영하 14 도 였던것 같아요. 새벽 일찍 역전에서 조간 신문을 받아들고 옆구리에 끼고 뛰어서 구읍까지 가서 배달하는데 저는 담당 지역이 멀어서 (서열이 제일 낮아?) 참으로 고생했어요.

우선 까만 고무신이 그렇고, 변변한 양말이 없이, 눈이 덮힌 길을 어느땐 넝마로 똘똘 뭉친다음 걸어가는데 그 발이 눈더미와 엉키어 어찌나 무겁든지....해마다 동상으로 통통 붙기끼지 했지요.

그래도 교동리의 육종관씨 (육여사 친정) 집까지 틀림없이 갖지요. 당시 육여사 어머님 되시는 분은 발녹히고 가라고 화덕 앞에 않혀주시고 그리고는 아침을 뜸뿍 주셨었는데 그렇게 먹고나면 졸음이 와서 그냥 자버릴때도 있었어요. 그러다 보면 학교를 빼먹지만, 그래도 시험보면 항상 일등, 하.하.하.

먼 옛날 이야기 이지요. 아마 저의 이런 성장 과정이 제게 언제고 어려울때면 특출한 힘이 되나봅니다. 또 그래서 옥천이라는 이름은 항상 저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고요.

이런 공석에서 별난소리 다한다고 생각이 들지만, 요즘 젊으신분들, 세상을 한번 넓게 살아 보세요. 지구는 동그래서 할일이 많고 또 하다보면 제자리에 오게됩니다. 가슴이 뭉클한 고향을 가고싶은 생각도 아마 그래서 더욱 간절한지 모르고요.

오늘은 먹는 이야기 않하고 갑니다.

연말 연시 모두 잘보내시고 새해엔 모두 소원 성취 하세요.

2000-11-11 20:58:49
211.xxx.xxx.1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여론광장
제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옥천신문 게시판 운영원칙 (8)HOT 옥천신문 - 2006-11-18 597454
RE 그럼, 나란말여?HOT 나심규철 - 2000-11-11 4966
RE 이눔덜 봐라?HOT 나이용희 - 2000-11-11 4583
옥천신문사에 고함...HOT 옥천인 - 2000-11-11 4738
문화원장 책임을..HOT 옥천인 - 2000-11-11 4846
침묵하는 이들의 두려움HOT 석주 - 2000-11-11 4565
RE 깊이 반성하며...HOT 옥천신문 - 2000-11-11 4740
RE 오해에 대한 석명HOT 석주 - 2000-11-11 4869
RE 잘못을 시인합니다.HOT 옥천신문 - 2000-11-11 4722
삭제되었습니다HOT 삭제 - 2000-11-11 4440
성명서 민언련 홈페이지에 올렸시유HOT 김광석 - 2000-11-11 5037
글씨~~HOT k.i.m - 2000-11-11 4769
우낀다..HOT --; - 2000-11-11 4742
출향인 화이팅HOT 나도한마디 - 2000-11-11 5099
정작 옥천을 떠나야할 사람.........HOT 출향인 - 2000-11-11 4756
홈페이지가 필요하시다면 한번 믿고 맏겨 주십시요.HOT (주)Rising - 2000-11-11 5645
영어한마디...왜 중단됐죠?HOT fakeblue - 2000-11-11 5115
RE 12일 12시 이후를 기대해 주세요HOT 옥천신문 - 2000-11-11 5212
우~~~~~~와~HOT 모노 - 2000-11-11 4817
저를 아시나요??HOT 홍성은 - 2000-11-11 5282
인사드립니다.충북무역의 도우미입니다.HOT 김정관 - 2000-11-11 4939